안녕, 마산 야구장

헤어짐은 누구에게나 슬픈 일이다.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야구공작소 양정웅] 2018년 10월 7일, 9회말 롯데 자이언츠의 진명호가 NC 다이노스의 모창민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경기를 끝냈다. 그리고 구장의 홈플레이트를 꺼내면서 남쪽 지방의 한 야구장이 프로야구 팬들과 작별을 고했다.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회원구 삼호로 63. 마산종합운동장 야구장, 줄여서 ‘마산 야구장’이 36년의 세월을 뒤로 한 채 프로야구 홈 구장으로서의 역할을 마감했다.

롯데의 제2구장으로서의 29년, 그리고 NC의 메인 홈 구장으로의 7년. 1982년 개장 후 마산 야구장은 몇 시즌을 빼놓고는 꾸준히 프로야구팀 홈 구장의 역할을 수행했다. 그러면서 마창진* 지역 주민들에게 즐거움을 주기도 했고, 때로는 슬픔, 그리고 참을 수 없는 분노의 감정을 느끼게 만들기도 했다.

* 마창진 : 마산-창원-진해를 통칭하는 말로, 창원시가 현재의 모습으로 통합되기 전 세 도시를 묶는 단어였다.

영욕의 시간을 역사의 한 페이지로 보내고 마산 야구장은 KBO 리그 1군 무대에서 떠나게 됐다. 그리고 그 마산 야구장을 떠나지 않고 지켜왔던, ‘마산아재’라는 별명으로 더 익숙한 지역 야구 팬들도 활동 구역을 옮기게 됐다. 야구장보다, 구단보다 더 유명했던 마산아재들은 인구 50만이 안되던 마산을 ‘야구의 성지’로 만들었다. 마산 야구장은, 또 마산아재는 어떤 존재였는지 지금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마산 최초의 야구 전용 구장

1914년 창신학교(현 창신고)에 야구부가 설립되면서 시작된 마산의 야구 역사는 어느 도시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 다만 중소도시라는 요인 때문인지 전용 야구장은 오랜 시간 동안 존재하지 않았다. 1921년 마산구락부 운동장이 건립되어 야구경기를 하기도 했으나 이곳은 야구 외에도 축구나 육상경기도 열렸기 때문에 엄밀한 의미의 야구 전용 구장이라고 할 수는 없었다.

무학초, 마산고, 마산상고(현 용마고) 운동장 등 야구부가 있는 학교에서 야구를 해야 했던 마산에 야구 전용 구장이 생긴 것은 1982년이었다. 그 해 열릴 예정이던 제63회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 개최로 인해 야구장과 종합운동장이 건립된 것이다. 지역연고제였던 초창기 KBO 리그에서 마산 야구장은 자연스럽게 부산·경남의 연고권을 가진 롯데 자이언츠의 제2홈구장이 되었다.

 

마산 야구장 개장 첫 경기였던 1982년 9월 26일 삼미-롯데전. (사진=오연우)


1982년 9월 26일, 롯데 자이언츠와 삼미 슈퍼스타즈의 낮 경기를 시작으로 마산 야구장의 역사가 시작됐다. 이날까지 후기리그에서 4승 31패, 승률 0.114를 기록했던 삼미를 상대로 롯데는 8회와 9회 대거 8실점을 하며 9대11로 패배했다. 마산상고 출신 1번 정학수의 5타수 2안타와 3번 박용성의 마산 야구장 개장 첫 홈런이 그나마 마산 팬들에게는 위안이 됐을까.

 

롯데의 제2구장 시절(1982~2010)

2000년대 중반의 마산 야구장.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1982년 11월에 열린 3경기의 시범경기 이후 이듬해부터 마산 야구장은 본격적으로 프로 구단의 홈 구장 역할을 하게 됐다. 1983년을 시작으로 마산에서는 연평균 6경기 가량의 프로야구 경기가 열렸다. 흥미롭게도 1985년 9월 26일 롯데-OB전과 27일 해태-OB전은 OB 베어스의 홈 경기로 열렸다. 이는 당시 OB의 홈 구장이었던 동대문야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고교야구대회 때문이었다.

마산 야구장에서 롯데는 마산 팬들에게 주로 즐거움보다는 분노를 안겨주었다. 1982년부터 2010년까지 마산 야구장을 제2구장으로 사용했던 29시즌 동안 마산에서 80승 95패, 승률 0.457을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팀 승률(0.470)보다도 낮은 수치였다. 특히 2008년부터 2010년까지는 마산에서 10연패를 기록하는 치욕을 겪기도 했다. 그마저도 1992년과 1997년, 2003년과 2011년에는 한 경기도 열리지 않았다.**

** 1992년에는 수익 문제, 1997년에는 전국체전, 2003년에는 태풍 ‘매미’로 인한 조명 탑 붕괴로 취소됐고, 2011년에는 롯데의 제9구단 반대로 인해 창원시에서 롯데 경기를 보이콧했다.

비록 부진과 홀대라는 2중고에 시달렸지만 마산과 서부 경남 지역 야구 팬들은 롯데의 경기를 보기 위해 마산 야구장을 찾았다. 롯데가 역대 한 시즌 최다 홈 관중인 138만 18명을 동원했던 2009년, 마산 야구장 역시 1997년 2만 석으로 증축한 이후 첫 매진을 기록하는 등 3회의 매진으로 흥행에 기여했다.

제2구장이었지만 의외로 KBO 역사에 남을 순간을 만들기도 했다. 마산은 KBO 리그 역사에 남을 연속경기 안타 기록과 연관이 깊다. 1985년 9월 27일 경기에서 해태 이순철은 프로야구 최초의 20경기 연속 안타를, 그리고 14년 뒤인 1999년 6월 9일에는 롯데 박정태가 당시까지 신기록이던 31경기 연속 안타를 달성하기도 했다. 공교롭게도 상대팀은 모두 두산(OB)이었다. 2000년에는 올스타전과 준플레이오프 1차전이 열리기도 했고, 2001년 9월 18일 마산 삼성-롯데전에서는 그 유명한 펠릭스 호세의 ‘참교육 사건’이 발생했다.

 

롯데가 홈팀 자격으로 경기했던 마지막 시리즈였던 2010년 7월 넥센전. 전준우의 끝내기 홈런이 터진 후.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2010년 7월 6일에서 8일까지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3연전에서 롯데는 전준우의 끝내기 홈런을 포함***, 2승 1패를 기록하며 마산 야구장에 배정된 모든 경기를 끝냈다. 그리고 이는 롯데가 홈 구단 자격으로 마산에서 했던 마지막 시리즈가 됐다.

*** 전준우는 2009년 7월 8일 마산 삼성전에서 데뷔 첫 홈런을 기록했다. 여담으로 마산구장 마지막 홈런타자인 문규현 역시 첫 홈런을 마산에서 기록했다(2009년 8월 6일 두산전).

 

공룡군단의 홈 구장으로(2012~2018)

2016년 한국시리즈 당시의 마산 야구장. 마산에서 열린 최초의 한국시리즈였다.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사실 마산을 연고지로 하는 구단을 창단하려는 시도는 1989년에도 있었다. 마산 야구장 바로 앞에 공장이 있었던 지역 대표 기업 한일합섬은 1989년 초 KBO에 창단신청서를 냈다. 기업에서 의욕을 가지고 신청을 했지만 뒤늦게 신청한 쌍방울-미원 컨소시엄에 양보하며 마산 신구단 창단은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그리고 22년 후인 2011년, 드디어 마산 야구장을 제1구장으로 하는 팀이 창단했다. 바로 NC 다이노스였다. 원 연고지 팀이었던 롯데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창단이 확정된 NC는 2012년 퓨처스리그부터 마산 야구장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그리고 2013년에 NC가 1군에 진입하면서 마산 야구장은 새로운 역사를 써나갔다.

 

2016년 한국시리즈 당시 마산 야구장을 가득 채운 팬들.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1군 첫 해 NC는 0.419의 승률을 기록하며 신생 팀의 우려를 벗어 던졌다. 특히 마산에서는 0.452의 승률을 기록하며 롯데 홈 시절 마산 승률과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이후로 마산 팬들은 30년간 누리지 못했던 ‘승리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다.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 2016년에는 롯데 홈 시절 상상도 할 수 없었던 마산에서의 한국시리즈까지 경험했다. 같은 기간 NC의 마산 야구장 승률은 0.585로 넥센(0.596)에 이은 홈 승률 2위였다.

이렇듯 마산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던 마산 야구장이었지만 NC 창단 당시 이미 개장 30년이 넘었던 마산 야구장은 노후화가 진행되고 있었다. 리모델링을 통해 경기 관람을 용이하게 했지만 근본적 해결책은 되지 못했다. 창단 당시부터 신 구장 건립을 조건으로 걸었던 창원시는 부지 선정 과정의 갈등도 있었지만 결국 2014년 9월 신 구장 부지를 현 마산종합운동장 위치로 확정했다. 그리고 2019년 완공이 확정되면서 마산 야구장은 2018년을 마지막으로 1군 경기장의 역할을 마감했다.

 

그리고 ‘마산아재’

롯데 홈 시절 마산 야구장에서 열광적인 응원을 펼치는 팬. 진짜 유명한 아재들은 따로 있었지만…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마산 야구장 37년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있다. 바로 ‘마산아재’다. 영남 지방 특유의 기질과 마산의 유구한 야구역사, 그리고 산업적 특성이 어우러져 마산의 야구 인기는 어느 대도시와 비교해도 뒤쳐지지 않았다. 그것이 마산을 ‘야도(野道)’를 넘어선 ‘야구의 성지’로 만든 것이다.

물론 마산만 그랬던 것은 아니었다. 1980년대에는 어느 구장을 가도 소주 마시고, 고기 굽고, 그물 타고, 경기장에 난입하는 팬들이 있었다. 심지어 버스를 부수거나 불태우는 팬들도 있었다. 다만 이들이 시대의 흐름에 따라 자연스럽게 변화하는 동안 1년에 몇 경기 하지 않던 마산은 경기 자체에 대한 간절함을 계속 유지했다. 이를테면 살아있는 화석 ‘실러캔스’ 같은 느낌이었다.

용접기를 들고 와 출입문을 강제로 열었다거나, 상대 외야수들이 헬멧을 쓰고 나왔다는 일화, 버스를 뒤집기도 했다는 5공 시절 이야기를 굳이 가져오지 않아도 된다. 2000년대 후반까지도 마산구장은 그 모습 그대로였다. 방송 스태프에게 비싼 양주 한 잔을 나눠주었고, 몰래 숨겨온 소주를 벌컥벌컥 마셨고, 외야에서 고기를 구워먹기도 했다. 경기가 넘어간 후반에는 라디오 방송에 잡힐 정도로 신세한탄을 했고, 경기가 끝나고는 원정 팀 버스 아래로 들어가 수십 분을 경호원들과 대치하곤 했다. 불과 10년 남짓 된 이야기다.

 

NC 다이노스는 팬들을 정착시키기 위해 팬 친화적 마케팅을 이어나갔다.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NC 다이노스가 새 주인이 된 2010년대 이후로 마산아재들은 온건해졌다. 1년에 몇 경기 하지도 않으면서 승률도 낮았던 롯데 시절, ‘승리’는 그들에게 가장 간절한 것이었다. 그래서 그 승리를 얻지 못했을 때 그들은 분노했던 것이다. 반면 NC는 1년에 6~70경기를 마산에서 했고, 마산아재들에게 많은 승리를 선물했다. 그들에게 야구는 이제 ‘간절함’이 아닌 ‘여가’가 되었다. 야구장은 가야하는 곳이 아닌, 가고자 할 때 가는 곳으로 바뀐 것이다. 

 

새로운 구장에서 열릴 새로운 역사

2018년 10월 7일, 마산 야구장은 NC 다이노스와의 ‘안녕’을 고했다.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이제 마산 야구장은 1군 무대에서 볼 수 없다. 내년 NC의 개막전은 1천270억원을 들여 만든 새로운 창원마산야구장에서 열린다. 창원마산야구장은 기존 마산 야구장보다 훨씬 넓고, 깔끔할 것이고, 야구를 관람하기에 더 편리할 것이다. 야구장에 자리가 없어 발만 동동 구를 일 없이 더 많은 좌석이 마산아재들을 기다린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마산 야구장의 흔적까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마산 야구장은 철거 대신 보존의 길을 택했고 아마추어 야구, 혹은 퓨처스리그 팀의 구장이 될 수도 있다. 그리고 마산 야구장이 남긴 36년이라는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 역시 남겨진 구장만큼이나 확연하게 한국 야구의 한 부분으로 남아있을 것이다.

(사진=양정웅)

 

기록 출처: KBO 연감, KBO 기록실

참고: 경남신문, 2014년, 마산야구 역사 100년의 해 ( / )

에디터=야구공작소 이예림

ⓒ야구공작소. 출처 표기 없는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상업적 사용은 별도 문의 바랍니다.

1 Trackback / Pingback

  1. The Best of Yagongso, September/October, 2018 [9월/10월의 칼럼] - 야구공작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